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미디어

뒤로가기
제목

[Politics] 윤석열 정부, 750만 해외동포 돕기 위한 재외동포청 설립

작성자 리얼리서치코리아(ip:)

작성일 23.05.24

조회 72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한국계 외국인(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외국 국적을 취득한 사람)을 위해 정책·지원을 전담하는 정부 부처의 필요성에 대해 묻는 질문에 50.7% ‘필요하지 않다’ 답변


(출처: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의 후보자 시절 공약으로 내세웠던 대외동포청 설립에 대한 결과물이 내달 5일 본청을 인천에 통합민원실을 서울 광화문에 두는 것이 확정되어 곧 국민들에게 실제로 선보여 질 예정이다. 


정부관계자는 윤석열 정부에서 처음 만들어진 재외동포청의 첫 청장으로 이기철 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 대사가 유력하다 전했다. 또한 차질 없이 출범할 수 있도록 인천시와 행정안정부 등의 기관과 협의하여 입지와 인프라 구축에 착수할 예정이다. 재외동포청은 151명 규모로 출범할 예정이며, 기획조정관, 재외동포정책국, 교류협력국 등으로 구성된다. 정부가 윤석열 대통령이 G7 정상회의 참여 기간 중 일본 히로시마에서 한국인 원폭 피해자를 만나 위로하며, 해외 동포들에 대한 보호와 지원에 대해 적극적인 의지를 보인 가운데, 리얼리서치코리아는 자체 패널 4,21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한국계 외국인(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외국 국적을 취득한 사람)을 위해 정책·지원을 전담하는 정부 부처의 필요성에 대해 묻는 질문에 50.7%가 ‘필요하지 않다’ 라고 답했으며, 49.3%는 ‘필요하다’ 라고 답했다. 이어 재외동포청 지원 대상에 외국 국적인 '한국계 외국인'도 포함된 것에 대해 본인의 생각과 가까운 것을 묻는 질문에 51.5%가 ‘한국 국적이 아니므로 지원 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 라고 답했으며, 38.8%는 ‘한국계 외국인도 재외동포이므로 지원해야 한다’ 라고 답했다. 남은 9.8%는 ‘의견 없음’ 이라고 답변했다.


마지막으로 지역 균형과 편의성 등을 고려해 본청은 인천, 재외동포서비스지원센터는 서울 광화문 일대로 이원 설치되는 것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취지(지역 균형 및 편의성 고려)에 동의한다’ 라고 35.6%가 답했으며, 32.4%는 ‘지역 균형과 편의성을 고려할 거면, 지방 곳곳에 설치해야 한다’ 라고 답했다. 20.0%는 ‘딱히 의견 없다’ 라고 답변했으며, 12.0%는 ‘그냥 같은 지역에 몰아서 설치하는 것을 선호한다’ 라고 답했다. 해당 조사 결과의 허용오차는 ±1.5%p이다.


한편, 지난 23일 G7 회의를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은 "북핵·미사일 프로그램은 유엔안보리 결의안 포함 국제법·규제규범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며 "특히 이번 G7 회의를 계기로 바이든 미국 대통령·기시다 일본 총리와 한·미·일 안보협력의 강화 필요성을 다시금 확인했다" 전했다.


첨부파일 출처_뉴스1.JPG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